동백공원 부산 해운대구

소개

해운대해수욕장 남쪽 끝에 있는 동백섬을 공원으로 조성한 것으로, 1966년 9월 1일 공원대지로 지정되어 1990년대에 본격적으로 개발되어 현재에 이르고 있다. 동백섬은 동백나무와 소나무가 울창한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곳으로 육지와 연결된 육계도이다.

2006년 부산에서 APEC이 개최되면서 해운대 환경이 새롭게 조성되고 산책길도 좋아져 연일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산책로 외에 배드민턴장·의자·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이중 화장실은 한국관광공사가 2001년 한국방문의 해 및 2002년 월드컵축구대회 등을 앞두고 화장실 문화개선을 위하여 벌인 전국 공중화장실 심사에서 가장 쾌적한 화장실로 선정되었다.

정상에는 신라말의 석학 고운 최치원의 동상과 비문이 있다. 순환도로 옆에 해운대석각(海雲臺石刻)이 있는데 이 일대가 해운대라고 불리게 한 유물로 최치원이 썼다고 전해진다. 신라 말기 학자 최치원이 난세를 피해 해인사로 들어가다 절경에 감탄하고 동백섬에 돌을 쌓아 대를 만든 후, 바다와 구름, 달과 산을 음미하면서 이 바위에 새겨 넣은 이름이 해운대(海雲臺)다.

* 동백공원을 알차게 이용하는 추천 산책로 *

동백공원은 산책로가 조성되어 있어, 바다의 경관을 즐기며 산책하기 좋다. 산책코스는 해운대 해변과 동백섬을 따라 도는 두 개가 있다. 해운대 해변 가로등을 따라서 잘 조성된 해변 산책로를 따라 걸어도 좋지만 운동도 할 겸 모래의 감촉을 느끼며 맨발로 걷는 것도 좋다.

동백섬 코스는 동이 트는 새벽 햇살을 받으며 바다 바위 위로 전망대를 따라 절경이 펼쳐진다. 달맞이 고개에서 이어지는 완만한 해운대 해변에서 광안대교의 시원한 모습으로 한 폭의 그림이 펼쳐진다. 최치원이 새겼다는 암석의 글을 음미해 보기도 하고, 때로는 누리마루 APEC하우스를 지나 몇 바퀴 속보로 걷는 것도 좋다.   

장소
부산 해운대구 동백로 116 동백공원
문의
051-749-5700
휴무일
연중무휴
이용요금
이용료 무료
홈페이지
http://tour.haeundae.go.kr/
비고
  • 엘리베이터 : 엘리베이터 있음(실내의 모든 층이 연결되어 있음)
  • 출입통로 : 주출입구에 턱이나 계단이 없거나 경사로가 설치되어 있음
  • 주차 :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있음(동백섬 장애인전용주차구역 4면, 누리마루 2면, 입장료, 주차료 없음)_무장애 편의시설
  • 접근로 : 산책로 입구에 경사도 10도 내외의 경사구간 있음, 산책로 휴게공간과 전망데크에 기울기 5~9도 경사로 설치되어 있음, 휠체어 사용자 등 중증장애인은 누리마루 안까지 차량 진입 가능함(누리마루 인근 경사도 완만함)
  • 화장실 : 전용화장실 있음 (누리마루에 1개, 순환도로와 주차장에 간이화장실로 남녀공용 1개 / 문 폭이 좁음)
  • 휠체어 : 수동휠체어 대여 가능함 (누리마루관람시)

교통안내

주소
(48100) 부산 해운대구 동백로 116 동백공원

주변축제

리뷰

0

0

리뷰 작성하기
리뷰 더보기

+ -

공유하기

취소